아우디 A7 TFSI e 시승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 9985만원 3 0 screenshot

아우디 A7 55tfsi 2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현대의 기술과 고급스러움의 결합

이재혁 기자 3개월 전

1억 이하의 가격으로 만나는 프리미엄 승차감과 효율성

아우디 A7 TFSI e 시승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 9985만원 3 0 screenshot
mediaAUTO 미디어오토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아우디 A7 55tfsi 2 모델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차량으로, 기존의 고급스러운 스포츠 세단 이미지에 현대의 전기차 기술을 더했다. 4기통 엔진과 전기 모터의 조합으로 힘과 효율을 동시에 잡았다. 승차감, 조용함, 전기차 모드 사용 가능성 등이 인상적이며, 아우디의 전동화 전략이 조금 늦었다는 인상을 불식시키는 모델이다.

아우디 A7의 디자인과 퀄리티는 여전히 매력적이다. 몇 년이 지나도 오래된 느낌이 들지 않는 외관과, 고급스러운 인테리어가 돋보인다. 특히 55tfsi V6 3L 엔진 모델 대비 가격이 1억이 채 되지 않으면서 연비와 활용도 면에서 더 우수한 것이 장점이다. 기존 내연기관 모델과 비교했을 때 큰 차이 없는 디자인과 퀄리티를 유지하면서도, 전기차의 장점을 살린 점이 돋보인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의 완성도는 매우 높다. 4기통 엔진과 전기 모터의 조합이 이뤄내는 합산 출력 367 마력은 강력하면서도 부드러운 주행을 가능하게 한다. 가속력 또한 만족스럽고, 전기 모드만으로도 충분한 성능을 발휘한다. 특히 18kW 배터리를 통해 47km까지 전기 모드로 주행 가능해 일상적인 사용에서의 효율성도 높다.

아우디 A7 TFSI e 시승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 9985만원 3 38 screenshot
mediaAUTO 미디어오토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승차감과 조용함도 탁월하다. 전기차 모드에서는 엔진 소음이 거의 없으며, 일반 도로에서의 승차감은 상당히 부드럽고 편안하다. 고급 세단으로서의 기본기를 충실히 갖췄으며, 스포츠 세단으로서의 성능도 간과할 수 없는 수준이다. 다만, 전기차로의 완전한 전환은 아직 이루어지지 않았으나,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서의 장점을 충분히 살린 모델이라 할 수 있다.

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나다. 1억이 채 되지 않는 가격에 이만큼의 성능과 퀄리티를 제공한다는 점에서 가성비가 뛰어나다. 특히 다른 고급 스포츠 세단과 비교했을 때, 아우디 A7 55tfsi 2는 그 가치를 충분히 인정받을 만하다. 전기차로의 전환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에게 훌륭한 중간 단계의 선택지를 제공한다.

이 모델은 아우디가 현대의 기술 트렌드에 발맞춰 나가고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다. 전기차 시대에 발맞춘 전략적인 모델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강화하고 있다. 아우디 A7 55tfsi 2는 전동화 기술과 고급스러움이 조화를 이룬, 시대를 앞서가는 모델이라 할 수 있다.

아우디 A7 TFSI e 시승기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PHEV 9985만원 10 19 screenshot
mediaAUTO 미디어오토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아우디 A7 55tfsi 2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요약

  • 아우디 A7 55tfsi 2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현대적인 전기차 기술과 전통적인 아우디의 고급 스포츠 세단 특징을 결합한다.
  • 이 모델은 4기통 엔진과 전기 모터의 조합으로, 힘과 효율성을 모두 갖춘 것이 특징이다. 전기 모드만으로도 우수한 주행 성능을 제공한다.
  • 디자인과 퀄리티는 오랜 시간이 지나도 낡아 보이지 않으며, 아우디의 전통적인 고급스러움을 유지한다. 내외부 디자인 모두 현대적이고 세련된 느낌을 준다.
  • 승차감과 조용함은 특히 인상적이다. 전기차 모드에서는 엔진 소음이 거의 없으며, 일반 도로에서의 승차감은 매우 부드럽고 편안하다.
  • 가격 대비 성능이 뛰어나다고 평가된다. 1억 이하의 가격에 높은 성능과 품질을 제공함으로써 우수한 가성비를 자랑한다.
  • 아우디 A7 55tfsi 2는 전기차로의 전환에 부담을 느끼는 소비자들에게 적합한 중간 단계의 차량으로 평가된다. 이는 아우디가 전동화 기술에 적응하고 현대적인 기술 트렌드를 따라잡고 있음을 보여준다.
Written By

로앤모터뷰 이재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