볼보 신형 S60 B5 시승기 5640만원2023 Volvo S60 B5 Test Drive 2024.02.14 0 28 screenshot

2024년형 볼보 S60, 변화와 혁신으로 무장하다

이재혁 기자 2개월 전

볼보 신형 S60 드디어 공개, 스포티한 주행감과 고급스러움의 조화

볼보 신형 S60 B5 시승기 5640만원2023 Volvo S60 B5 Test Drive 2024.02.14 0 28 screenshot
한상기 오토프레스 Han Sang Ki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볼보의 최신작, 신형 S60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현행 모델 대비 세대 변경을 거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강화세련된 디자인 변화가 돋보인다. 국내 시장에서는 2.0L 가솔린 엔진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로 선보이며, 가격대는 5천만 원대 중반으로 책정됐다.

외관에서는 전통적인 볼보의 디자인 언어를 유지하면서도, 세부적인 변화를 통해 현대적인 감각을 더했다. 특히, 고광택 블랙 전면 그릴3D 엠블럼, 풀 LED 헤드램프 등이 적용되어 한층 더 강렬한 인상을 준다. 내부에서도 볼보 특유의 고급스러운 실내 디자인이 돋보이며,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해 사용자 편의성을 대폭 향상시켰다.

볼보 신형 S60 B5 시승기 5640만원2023 Volvo S60 B5 Test Drive 2024.02.14 1 0 screenshot
한상기 오토프레스 Han Sang Ki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주행 성능 면에서도 볼보는 S60을 통해 스포티함을 강조했다. 짧은 오버행높은 벨트라인을 통해 역동적인 주행 능력을 부여했으며, 콘티넨탈 프리미엄 콘택트 6 타이어를 장착해 우수한 그립력을 제공한다. 실내에서도 볼보의 오디오 시스템이 우수한 음질을 자랑하며, 사용자 중심의 인터페이스를 통해 모든 기능을 손쉽게 조작할 수 있다.

볼보 S60은 티맵과의 협력을 통해 내비게이션 사용성을 개선했으며, 풀러 오디오 스트리밍 서비스까지 제공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더한다. 특히, 주행 지원 시스템과 스티어링 감도 조절 기능을 통해 맞춤형 주행 경험을 제공한다. 이러한 다양한 기능들은 S60이 단순한 이동 수단을 넘어, 주행의 즐거움과 편안함을 동시에 제공하는 현대적인 세단임을 입증한다.

이러한 특징들을 갖춘 볼보 신형 S60은 기존 볼보 고객은 물론, 스포티한 주행감과 고급스러운 실내를 원하는 신규 고객들에게도 큰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형 S60은 볼보가 추구하는 혁신과 전통의 조화, 그리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노력의 산물이라 할 수 있다.

볼보 신형 S60 B5 시승기 5640만원2023 Volvo S60 B5 Test Drive 2024.02.14 1 38 screenshot
한상기 오토프레스 Han Sang Ki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요약

  • 볼보의 신형 S60은 세련된 디자인첨단 기술을 겸비한 최신 모델로, 2.0L 가솔린 엔진 마일드 하이브리드를 탑재하고 가격은 5천만 원대 중반으로 책정됐다.
  • 외관은 고광택 블랙 전면 그릴, 3D 엠블럼, 풀 LED 헤드램프 등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기며, 볼보의 전통적인 디자인 언어를 유지하면서도 현대적인 감각을 더했다.
  • 실내는 볼보 특유의 고급스러움을 갖추고 있으며, 최신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통한 사용자 편의성이 대폭 향상되었다. 특히, 티맵과 협력하여 내비게이션 사용성을 개선하고, 풀러 오디오 스트리밍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 주행 성능 측면에서는 스포티한 주행감을 강조하며, 짧은 오버행과 높은 벨트라인을 통해 역동적인 주행 능력을 부여했다. 콘티넨탈 프리미엄 콘택트 6 타이어를 장착해 우수한 그립력을 제공한다.
  • 볼보 S60은 주행 지원 시스템과 스티어링 감도 조절 기능을 통해 맞춤형 주행 경험을 제공하며, 다양한 기능들을 통해 주행의 즐거움과 편안함을 동시에 제공한다.
  • 변화와 혁신으로 무장한 신형 S60은 볼보가 추구하는 혁신과 전통의 조화, 그리고 지속 가능한 미래를 향한 노력의 산물로, 기존 볼보 고객은 물론 스포티한 주행감과 고급스러운 실내를 원하는 신규 고객들에게도 큰 매력을 발산할 것으로 예상된다.
Written By

로앤모터뷰 이재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