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이름에 관한 이런 썰 저런 썰 질문있습니다 상표권 네이밍 법적분쟁 엘란 엘란트라 5 12 screenshot

“자동차 이름, 그것이 알고 싶다”… 신차 이름 정하기, 그 복잡한 세계를 들여다보다

이재혁 기자 6개월 전

| 상표권 분쟁에서부터 문화적 차이까지: 자동차 이름에 숨겨진 의미와 과정

자동차 이름에 관한 이런 썰 저런 썰 질문있습니다 상표권 네이밍 법적분쟁 엘란 엘란트라 5 12 screenshot
mediaAUTO 미디어오토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자동차 이름을 정하는 일은 상당히 복잡한 과정을 거친다. 간단한 보통 명사로 이름을 정하는 것이 이상적이지만, 이는 항상 쉬운 일이 아니다. 자동차 회사들은 자유민주주의 국가의 특성상, 물건의 이름을 자유롭게 지을 수 있지만, 너무 흔한 단어를 사용할 경우 분쟁이 생길 수 있다. 이런 분쟁을 피하기 위해 특허청은 상표권을 관리하며, 이름을 먼저 등록한 사람의 손을 들어주는 것이 일반적이다.

현대 엘란트라의 경우, 유럽에서는 ‘란트라’라는 이름으로 수출되어야 했다. 이는 영국 로터스의 ‘엘란’과 이름이 비슷하기 때문이었다. 기아자동차가 로터스 엘란의 판권을 인수하면서 생긴 일화도 있다. 기아는 엘란 2라는 이름을 사용하려 했으나, 현대와의 상표권 분쟁 끝에 ‘란’으로 이름을 변경했다.

자동차 이름에 관한 이런 썰 저런 썰 질문있습니다 상표권 네이밍 법적분쟁 엘란 엘란트라 8 59 screenshot
mediaAUTO 미디어오토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자동차 이름을 세계적으로 통일하는 것도 중요하다. 현대 에쿠스의 경우, 국내에서는 ‘에쿠스’로 불리지만, 해외에서는 ‘센테니얼’로 판매되었다. 이는 이름의 글자 수가 달라 제작 비용이 증가하는 등의 문제를 야기했다. 기아 모닝은 해외에서 ‘피칸토’로 알려져 있다. 이처럼 한국과 해외에서 다른 이름을 사용하면 비용과 마케팅 전략이 복잡해진다.

또한, 다른 나라에서 부적절한 의미를 가진 이름을 피하는 것도 중요하다. 예를 들어, 쌍용 무소는 스페인어로 부적절한 의미를 가지고 있어 남미에서는 ‘코란도’로 판매된다. 기아 카니발 역시 미국에서 ‘세도나’로 불리며, 이는 ‘카니발리즘’과의 연관성을 피하기 위함이었다.

이러한 복잡한 과정을 거치는 자동차 이름 정하기는 단순히 차량의 이름을 붙이는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 세계적으로 통일된 이름을 찾는 것이 중요하지만, 문화적 차이와 상표권 문제로 인해 쉽지 않은 과제임을 알 수 있다.

자동차 이름에 관한 이런 썰 저런 썰 질문있습니다 상표권 네이밍 법적분쟁 엘란 엘란트라 1 19 screenshot
mediaAUTO 미디어오토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 자동차 이름 정하기: 복잡성과 상표권 분쟁

  • 자동차 이름을 정하는 과정은 상표권 분쟁과 문화적 차이를 고려해야 하며, 이는 종종 복잡하고 도전적인 작업이다.
  • 현대 엘란트라의 경우, 유럽에서의 상표권 문제로 인해 ‘란트라’라는 이름을 사용해야 했으며, 이는 로터스의 ‘엘란’과의 유사성 때문이었다.
  • 기아자동차는 로터스 엘란의 판권을 인수한 후, ‘엘란 2’라는 이름을 사용하려 했으나, 현대와의 상표권 분쟁으로 인해 ‘란’으로 변경해야 했다.
  • 국내외에서 다른 이름을 사용하는 경우, 제작 비용과 마케팅 전략이 복잡해지며, 이는 현대 에쿠스(국내)와 센테니얼(해외)의 예에서 볼 수 있다.
  • 기아 모닝은 해외에서 ‘피칸토’로 알려져 있으며, 이는 한국과 해외에서의 이름 차이가 마케팅 및 비용 증가의 원인이 된다.
  • 다른 나라에서 부적절한 의미를 가진 이름을 피하는 것이 중요하며, 쌍용 무소는 스페인에서 부적절한 의미를 가지고 있어 ‘코란도’로 판매된다.
  • 기아 카니발은 미국에서 ‘세도나’로 불리며, 이는 ‘카니발리즘’과의 연관성을 피하기 위한 것이었다.
  • 이러한 복잡한 과정은 자동차 이름이 단순히 차량의 이름을 붙이는 것 이상의 의미를 지닌다는 것을 보여준다.
  • 세계적으로 통일된 이름을 찾는 것이 중요하지만, 문화적 차이와 상표권 문제로 인해 쉽지 않은 과제임을 알 수 있다.
Written By

로앤모터뷰 이재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