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년 동안 SUV만 만들어온 중국 기업이 선보인 첫 전기 세단 기갑 드래곤ㅣ가격이 1억이 넘는 프리미엄 중국 전기차 탄생 0 34 screenshot

장성 그룹의 전기차 ‘기갑 드래곤’ 찬사와 조롱 사이

이재혁 기자 2주 전

장성 그룹의 전기차 ‘기갑 드래곤’ 화제, 9천만 원 대형 세단의 파격적 등장

50년 동안 SUV만 만들어온 중국 기업이 선보인 첫 전기 세단 기갑 드래곤ㅣ가격이 1억이 넘는 프리미엄 중국 전기차 탄생 0 34 screenshot
일렉트릭 차이나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중국의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자동차 제조업체 장성 그룹이 이번에 또 한 번 화제의 중심에 섰다. 이들의 새로운 전기차, ‘기갑 드래곤’이 시장에 모습을 드러내며 국내외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 이 차량은 대형 전기 세단으로, 제로백이 단 3.7초에 불과하며, 115kW 용량의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800km 주행이 가능하다고 한다.

차량의 가격은 무려 인민페 48만 8천 원, 한화로 약 9천만 원에 달한다. 이러한 고가에도 불구하고 차량은 판매 시작 3시간 만에 완판되는 기염을 토했다. 차량 곳곳에는 카본 소재가 대량 사용되었으며, 최적의 주행을 위해 네 개의 라이다가 탑재되었다고 한다.

50년 동안 SUV만 만들어온 중국 기업이 선보인 첫 전기 세단 기갑 드래곤ㅣ가격이 1억이 넘는 프리미엄 중국 전기차 탄생 0 38 screenshot
일렉트릭 차이나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하지만 중국 네티즌 사이에서는 이 차량에 대한 의견이 분분하다. 일부는 90년대 람보르기니GTR의 결합체 같다며 찬사를 보내는 반면, 다른 이들은 이전에 포르쉐 짝퉁을 만들었다가 실패한 이력을 들며 ‘짝퉁’이라고 비판한다. 또한, 차량의 디자인을 두고 농촌에서 만든 것 같다거나, 용접 라인이 이상하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러한 비판에도 불구하고, ‘기갑 드래곤’이 가져온 시장의 반응은 무시할 수 없다. 이 차량은 장성 그룹의 독특한 네이밍 전통을 이어가며, 전기차 시장에서의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이러한 독특함이 오히려 브랜드 이미지를 저하시킬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도 높다.

장성 그룹이 ‘기갑 드래곤’을 통해 보여준 기술적 진보와 시장에서의 성공에도 불구하고, 디자인과 네이밍에 대한 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차량이 중국 자동차 산업의 새로운 지평을 열었는지, 아니면 단순한 화제성에 그칠지는 시간이 말해줄 것이다.

50년 동안 SUV만 만들어온 중국 기업이 선보인 첫 전기 세단 기갑 드래곤ㅣ가격이 1억이 넘는 프리미엄 중국 전기차 탄생 0 9 screenshot
일렉트릭 차이나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장성 그룹 ‘기갑 드래곤’ 전기차 출시 요약

  • 중국의 자동차 제조업체 장성 그룹이 새로운 전기차 ‘기갑 드래곤’을 출시, 9천만 원 대의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판매 시작 3시간 만에 완판되는 성과를 거두었다.
  • 이 대형 전기 세단은 제로백 3.7초의 빠른 가속력과 115kW 배터리로 최대 800km 주행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주목받았다.
  • 차량은 카본 소재 사용네 개의 라이다 탑재로 최적화된 주행성능을 자랑한다. 하지만, 일부 네티즌은 차량의 디자인과 용접 품질에 대해 비판적인 의견을 제시했다.
  • 장성 그룹의 독특한 차량 이름 네이밍 전통은 ‘기갑 드래곤’에서도 계속되었으나, 이로 인해 브랜드 이미지 저하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 ‘기갑 드래곤’은 중국 자동차 산업에 있어 기술적 진보를 보여주며 새로운 가능성을 제시했지만, 디자인과 네이밍에 대한 논란은 브랜드에 대한 인식을 분열시키고 있다.
Written By

로앤모터뷰 이재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