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가 만든 일본의 롤스로이스 센추리에 대한 거의 모든것 12기통 ㅎㄷㄷ 4 15 screenshot

토요타 센추리: 일본의 롤스로이스, 전설적인 럭셔리 세단

이재혁 기자 3개월 전

역사와 혁신의 교차점: 토요타 센추리, 일본 자동차 산업의 진수

토요타가 만든 일본의 롤스로이스 센추리에 대한 거의 모든것 12기통 ㅎㄷㄷ 4 15 screenshot
89BROS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도쿄 거리에서 발견한 토요타 자동차 하나가 궁금증을 자아내며 이야기를 시작한다. 실물로 마주친 그 차는 바로 토요타의 플래그십 세단, 센추리였다. 일본 자동차 중 유일하게 12기 통 엔진을 장착한 이 차는, 한때 국내 최고급 세단의 두 배 가격이었다. 렉서스의 럭셔리 세단인 LS보다도 비싼 센추리는, 토요타와 렉서스의 엠블럼 대신 센추리만의 독특한 엠블럼을 사용한다.

센추리의 역사는 토요타 그룹의 창립자, 토요다 사키치와 맞닿아 있다. 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여 1967년에 센추리가 처음 선보여졌다. 이 차는 1955년 크라운을 기반으로, 일본 최초의 8기통 엔진을 탑재한 고급차로 시작했다. 당시 경쟁사인 닛산과 미쓰비시의 고급 차량 출시에 대응하여, 1967년 토요타는 크라운 8을 단종시키고 센추리를 출시했다.

토요타가 만든 일본의 롤스로이스 센추리에 대한 거의 모든것 12기통 ㅎㄷㄷ 2 10 screenshot
89BROS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센추리의 디자인은 전통적인 일본의 아름다움을 반영한다. 일본의 경승지 이름을 붙인 독특한 바디 컬러와 정교한 디테일이 특징이다. 엔진은 시간이 흐르면서 3.0L에서 4.0L로 발전했으며, 1997년에는 V12 엔진이 장착된 새로운 센추리가 등장했다.

1989년에는 센추리 리무진도 출시되었다. 2006년부터는 일본 황실의 전용 차량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2세대 센추리의 V12 엔진은 일본의 마력 규제로 인해 280마력의 출력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그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2018년에는 3세대 센추리가 등장했다. 이 모델은 5.0L V8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도입하여 연비와 성능을 향상시켰다. 내부에는 나무 콘솔 패널, 크리스탈 유리시계, 울 패브릭 등 고급 자재가 사용되었다. 2023년에는 센추리 SUV까지 출시되며, 브랜드의 다양성과 혁신을 보여주었다.

토요타 센추리는 단순한 차량을 넘어, 일본 자동차 산업의 상징이자, 기술과 전통의 절묘한 결합을 보여주는 예술작품이다. 그 정교함과 고급스러움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으며, 일본 최고급 세단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토요타가 만든 일본의 롤스로이스 센추리에 대한 거의 모든것 12기통 ㅎㄷㄷ 0 50 screenshot
89BROS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요약

  • 토요타 센추리는 일본 자동차 중 유일하게 12기 통 엔진을 장착한 럭셔리 세단이며, 한때 국내 최고급 세단의 두 배 가격이었다.
  • 센추리의 역사는 토요타 그룹 창립자 토요다 사키치와 연결되어 있으며, 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해 1967년에 처음 선보여졌다.
  • 이 차량은 1955년 크라운을 기반으로 시작되어, 일본 최초의 8기통 엔진을 탑재한 고급차로 발전했다. 1967년에는 크라운 8을 대체하며 센추리가 출시되었다.
  • 센추리의 디자인은 전통적인 일본의 아름다움을 반영하며, 일본의 경승지 이름을 붙인 독특한 바디 컬러와 정교한 디테일이 특징이다.
  • 1989년에는 센추리 리무진이 출시되었고, 2006년부터는 일본 황실의 전용 차량으로 사용되기 시작했다.
  • 2세대 센추리의 V12 엔진은 일본의 마력 규제로 인해 280마력의 출력을 가졌음에도 불구하고, 그 기술력과 디자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 2018년에는 3세대 센추리가 등장했으며, 5.0L V8 하이브리드 시스템을 도입하여 연비와 성능을 향상시켰다.
  • 내부에는 나무 콘솔 패널, 크리스탈 유리시계, 울 패브릭 등 고급 자재가 사용되었고, 2023년에는 센추리 SUV까지 출시되었다.
  • 토요타 센추리는 단순한 차량을 넘어, 일본 자동차 산업의 상징이자, 기술과 전통의 절묘한 결합을 보여주는 예술작품이다.
  • 그 정교함과 고급스러움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으며, 일본 최고급 세단의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Written By

로앤모터뷰 이재혁 기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