깡통이 1억.⁉️ 신형 E클래스 국내 1월 출시 가격 공개. 5시리즈랑 꽤 차이가 나는데 0 28 screenshot

2023년 대망의 벤츠 신형 E 클래스, 가격 인상 불가피?

이재혁 기자 6개월 전

| 새로운 벤츠 E 클래스 출시 임박! 예상 가격대는?

깡통이 1억.⁉️ 신형 E클래스 국내 1월 출시 가격 공개. 5시리즈랑 꽤 차이가 나는데 0 28 screenshot
우파푸른하늘Woopa TV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2023년 12월도 얼마 남지 않았네요. 오늘은 벤츠의 야심작, 신형 E 클래스의 가격을 알아보겠습니다. 이미 할인으로 화제가 된 기존 모델을 넘어, 내년 1월 출시 예정인 신형 모델에 대한 관심이 뜨겁습니다.

기존 E 클래스 모델 W213은 2016년 독일, 2018년 한국에 처음 등장했습니다. 디자인에 대한 평가는 엇갈렸지만, 판매량에서는 분명한 성공을 거뒀죠. 하지만 이번 신형 E 클래스, W214 모델은 독일 내 가격 인상이 화제가 되고 있어요. 이는 한국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입니다.

현재 독일 가격 기준, W214 모델은 220d 아반가르드 기준 61,999 유로(약 8743만 원)에 판매되고 있어요. 이런 가격대가 한국 시장에도 적용된다면, 시작 가격이 9천만 원을 넘어설 수도 있다는 예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깡통이 1억.⁉️ 신형 E클래스 국내 1월 출시 가격 공개. 5시리즈랑 꽤 차이가 나는데 3 42 screenshot
우파푸른하늘Woopa TV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국내 출시 예정 모델은 E220d 4MATIC Exclusive 등 다섯 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될 것으로 보입니다. 유럽 시장과는 다르게 한국 시장에 맞춘 특별한 구성이 기대됩니다. 특히, MBUX 하이퍼스크린 같은 고급 옵션 적용 여부도 관심사입니다.

국내 출시 가격에 대해서는 BMW 5시리즈와의 경쟁 구도를 고려해야 합니다. 만약 E 클래스의 가격이 5시리즈보다 현저히 높다면, 소비자들은 선택의 폭이 좁아질 것입니다. 이런 가격 경쟁 구도는 소비자들에게 유리한 측면을 가져올 수 있습니다.

결론적으로, 신형 E 클래스의 가격은 여러 요소를 고려할 때 8천만 원에서 9천만 원 사이가 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하지만, 최종 가격과 사양은 출시 시 확정될 예정입니다. 과연 벤츠의 이번 신작이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이끌어낼지, 기대가 됩니다.

깡통이 1억.⁉️ 신형 E클래스 국내 1월 출시 가격 공개. 5시리즈랑 꽤 차이가 나는데 15 42 screenshot
우파푸른하늘Woopa TV 유튜브 채널(무단복제금지)

| 요약

  • 신형 E 클래스 W214 모델의 출시가 임박하였으며, 현재 유럽에서는 가격 인상이 논의되고 있다.
  • 독일 시장에서 220d 아반가르드 모델의 가격은 61,999 유로(약 8743만 원)로 책정되었다. 이는 한국 시장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
  • 한국 내 출시 예정 모델은 E220d 4MATIC Exclusive 등 다섯 가지 라인업으로 구성될 것이며, 특별한 구성이 기대된다.
  • 국내 출시 가격은 BMW 5시리즈와의 경쟁 구도를 고려하여 결정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이 5시리즈보다 현저히 높을 경우 소비자 선택의 폭이 좁아질 수 있다.
  • 최종적으로 신형 E 클래스의 예상 가격은 8천만 원에서 9천만 원 사이가 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최종 가격과 사양은 출시 시 확정될 예정이다.
  • 신형 E 클래스는 벤츠의 이번 신작이 시장에서 어떤 반응을 이끌어낼지 기대된다. 특히, 고급 옵션 적용 여부와 최종 가격이 소비자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 국내 시장에서의 반응은 가격 대비 성능, 디자인, 옵션 구성 등이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벤츠의 전략이 어떻게 시장에 반영될지 주목된다.
  • 출시와 동시에 신형 E 클래스의 상품성과 경쟁력을 평가하는 것이 중요하며, 이는 향후 수입차 시장의 트렌드에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 이번 신형 E 클래스는 벤츠의 플래그십 모델로서의 위상을 강화할 것으로 기대되며, 수입차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예상된다.
Written By

로앤모터뷰 이재혁 기자입니다.